상항 연휴 마지막 날 자려고 누워있으면

마음이 참 공허하다.

열심히 시간을 사용하지 못한 아쉬움일까

늦잠 없는 내일에 대한 근심일까


'즐겨보자!! > 일상16' 카테고리의 다른 글

もう好きになってはいけない  (5) 2016.10.20
이사 기록  (0) 2016.10.03
연휴를 마무리하며  (0) 2016.09.19
하루의 마무리  (0) 2016.08.31
20160828  (0) 2016.08.31
20160827  (0) 2016.08.2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