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냥좋아!!/음악

배치기 - Mrs

권태성 2011. 10. 25. 00:47

 

배치기 1집의 수록곡으로 배치기의 멤버 뭉과 탁의 집안사를 이야기하는 곡.
부모님이랑 떨어져 지내다보니 고등학교때 기숙사에서 애들이랑 참 많이 감성에 젖었던 곡이다.

Verse 1:TakTak 36)
너무 그녀를 사랑했던 그 어느날
그녈 가두고 능청스럽게 결혼안하면 자살
해버린다고 배짱을 부리는데
데이트 비용조차 책임 못지는 그가 싫어
고개 돌리며 외면해도 그녀 역시 여자 100번 찍어온 그에게
마음을 열었네..성실..사랑...이거 두 개......
A yo 친구 가족의 심한 반대의 시간보다 더 커져버린
사랑으로 맞춰간 둘만의 퍼즐
끝내 조립은 완성됐고 순탄히 결혼에 골을 했고
조그만 목장과 함께 꿈을 꾸며 맞이한 노을 같은 첫딸은
어린 이 부부에겐 너무 큰 신의 선물
1년 뒤엔 둘째딸,
다시 3년 뒤엔 그토록 원하던 아들을 갖게 됐지
대통령도 안 부럽다며 아들 안고 소 젖짜던 그
바람이라곤 아이들에게만 피며 성실했던 그
그렇게 다시 5년 뒤 어느 날 벼락같은 전화 한 통을 받게 된 그녀
어두운 밤 오토바이를 타고 오던 남편이 그만
차와 충돌해 떨어졌고
급히 차에 실어 병원으로 옮겨
142바늘을 꼬맨 수술에도 결국 End

SONG:유리)
우리의 마음에 켜져있는 촛불같은 사랑
점점 까맣게 타는 심지는
희생(犧牲)하는 당신의 사랑......

영원이 없는 그와 같이 반쪽짜리 인생을 한 순간에 맞이한 그녀
이 슬픔을 독약으로 끝내고 싶은 순간
우는 두 딸의 모습이 아련하고 슬픔의 의미조차 모르는
아들의 말똥한 눈과의 갈등
그 이후 16년이 지난 지금 사막처럼 말라버린 눈물샘
한 손에는 딸 둘 한 손에는 아들 하나
날이 지나 더해진 현실의 무게 추 이를 악물어 버텨왔다
애비 없는 자식들 둔 과부 모든 손가락질을 받아도 모든 손가락질을 받아도
그가 준 3번의 고통은 잘 이겨 냈는데
4번째 고통이 너무 힘겨워
그를 원망 또 원망했어도 한 순간도 절대 후회한 적 없다고

HOOK 1)
먼지처럼 날아간 그에게
못다한 사랑에 그녀는 오늘도 후회란 탑을 쌓네
슬픔을 덜어줄 눈물에 지금도 자신을 맡긴 채
먼지처럼 날아간 그에게
못다한 사랑에 그녀는 오늘도 후회란 탑을 쌓네...
먼지처럼 날아간 그에게...
먼지처럼 날아간 그에게......

Verse 2:뭉 a.k.a Zenio 7)
넉넉치 못했던 집안 형편 죽기보다 싫었던 농사일들
한편 한 소녀는 세상의 탈출구는 빛을 볼 수 있는 곳은
단 한 가지,공부라 믿었었지
15나이에 집 떠난 자취생활 밤 잠을 설치가며 공부했던 나날
홀로 된 외로움을 이겨냈던 시간들
계속된 앞만 보며 달린 숨가쁜 어린 시절
세상은 변하고 세월도 흐르고
약히디 약한 몸은 더욱 더 약해지고
쓰디 쓴 인생에 믿음을 갖고자
신앙을 통한 심적평온 그것을 바랬지만
계속된 시어머니와의 마찰
집안이 덜컹거렸던 충격이 컸던 다툼
날 붙들고 눈물 흘리시며 한탄하던 모습이
아직도 내 눈 속에는 그림처럼 생생해
좀 더 편하고 좀 더 강하고
좀 더 안락하게 살기 위해서 시작했던 사업
시작도 전에 당한 사기
모든 걸 뺏긴 씻지 못할 충격에 사경을 헤맸던 시기
손 놓고 볼 순 없었어 가정의 책임자
고통은 잠시뿐이다 가슴에 새기자
맞물려 돌아가는 현실속의 고리
세상을 보는 눈 Mrs 나의 어머니

SONG:유리)
우리의 마음에 켜져있는 촛불같은 사랑
점점 까맣게 타는 심지는
희생(犧牲)하는 당신의 사랑

못난 두 아들 키우는 게 여간 힘든 일이 아닌데
원치 않던 길에 자꾸 빠져드는 모습에
오늘도 걱정만 하다가 뒤척이며 밤을 보내는데
타지에 나간 동생에게 전화 올때면
피곤을 잊고 활짝 웃음꽃이 피지만
뒷켠에 감춰둔 슬픈 감정은 홀로 훔쳐내는 눈물에
속상한 맘을 달래네
자꾸만 남과 나를 비교할때마다 나 대꾸만 건성건성
그렇다가도 금방이라도 열이 뻗히면
갖은 짜증과 성질로 서로 등 돌리며 벽을 쌓고
기 쎄고 억센 그녀 먼저 내미는 손길에 믿겠다는 말에
또 한 번에 고집불통 아들을 꺾지 못하고
가슴 졸이며 지켜만 보는 Mrs. 나의 어머니

HOOK 2)
세월속에 눌려진 어깨
짙은 한숨속에 담긴 한 소리
차디찬 시련도 숨가쁜 인생도 속일 수 없기에
가슴만 삭히네

SONG:유리)
우리의 마음에 켜져있는 촛불같은 사랑
점점 까맣게 타는 심지는
희생(犧牲)하는 당신의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