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를 졸업한지 5년.. 단 한번도 '학교에 갈 일이 없어서'라는 핑계로 가보질 못했었습니다.

그러다가 우리 귀여운 후배님이 블로그에 올려놓은 이티탕수육 사진을 보고선

도무지 참을 수 없는 이끌림에 이티탕수육을 먹을겸 같이 지난 월요일(11/28) 모교에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이티탕수육?
정확하게는 파악되지 않지만 약 10여년전부터 금오공고 기숙사생들의 야식을 담당하고 있는 탕수육.
"이티탕수육을 먹어보지 못했다면 금오인이 아니다."  "이티를 빼고서 탕수육을 논하지말라" 등의 명언이 있다.



아무튼 그런 이유로 시커먼 남자둘이서 다정하게 대구에서 구미로 출발했습니다.. :D

구미로 가는길 약 40여분정도 걸리는 시간동안 옛 이야기에 쉴새없이 떠들었습니다. 아마 다른 사람들은 좀 시끄러웠을지도..ㅋㅋ

구미 공단터미널에서 내려 한참을 걸어 학교에 도착했습니다.

5년만에 왔더니 이것저것 많이 바뀌어있어서 후배랑 이곳저곳 둘러보았습니다.

원래 풍경도 좋고 볼것도 많은데 밤에 도착하는 바람에 많이 못보고 온것이 아쉽습니다. (다음엔 날 밝을때 가봐야겠다는 생각)

본관 1층 현관에는 영광스러운 메달들과 트로피, 수상자 등 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아 그리고 설립자인 故박정희 前대통령이 개교기념으로 보내셨던 거울도 1층에 있었습니다.

여기저기 구경하다가 결국 실습동까지 가게되었는데 옛 전자기계과 실습동 입구에 학교소식을 전하는 스크린이 있었습니다.
화면에서 나오는 영상을 보다보니 끝까지 봤는데 제가 다닐때는 4개 학과였는데 지금은 다르게 3개과로 개편된것 같습니다.

실습동을 지나 다시 돌아온 본관 2층 예전 ATM기기가 있던 자리에는 여러 협업단체들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본관 2층 입구엔 이런 금오공고의 기본 이념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대충 건물들을 구경하고 후문쪽으로 향하는데 기숙사 쪽에 이상한 건물이 하나 더 생겼길래 가보니 기숙사가 한동 더 지어져있었습니다.
아직 학생들이 들어가서 생활하지는 않는데 조만간 그쪽으로 옮길것 같아 보였습니다.

그리고나서 우리의 목적이었던 이티탕수육을 영접했습니다.
오랜만에 먹어도 예전의 맛 그대로...!!!
지금 1학년에 다니고 있는 후배도 불러서 같이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며 즐겁게 먹었습니다.
(요즘 재학생들도 기숙사에서 많이 시켜먹는다고..ㅋㅋ)
아마 이티탕수육은 금오공고가 존재하는 이상 망하는 일은 없을테니 훗날 제 아이와도 같이 와보고 싶은 느낌이었습니다.

재학중인 후배와도 할 이야기가 많았지만 버스시간이 늦을까 싶어 탕수육을 먹고나서 바로 구미터미널로 걸어갔습니다.
터미널로 가는 길 신평동 주변도 둘러보고 예전이랑 많이 달라지지 않아 같이 갔던 후배랑 군데군데 숨어있는 추억들을
떠올릴 수 있는 행복한 길이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버스를 타고 대구로 돌아왔습니다~


같이 추억을 공유할 수 있는 후배가 있어서 또 그곳에서 나를 반겨주는 후배가 있어서
'추억'으로 온몸을 샤워한듯한 하루였습니다.

끝.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2011.12.01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황영종 2011.12.01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귀여운후배입니다

  3. BlogIcon Bogus_ 2011.12.01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것이 바로 말로만 듣던 이티탕수육.
    양이 엄청나네요. ㅎㅎ

  4. 복면사나이 2012.01.15 14: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졸업한지 5년이면 저랑 비슷할꺼 같은데..ㅋㅋ

    이티탕수육 쵝오죠 ㅋㅋㅋ

  5. 개털 2012.02.07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졸업한지23년이 지난 지금 아들 진학때문에 검색한 모교 이티 탕수육이라 처음 듣는 음식이네요 근데 먹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ㅎㅎ

    • BlogIcon 권태성 2012.02.19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배님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26기 이후부터 학교 근처에 이티탕수육이란게 생겨서
      많이들 먹은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가격이 저렴하다보니 한푼두푼 모아서
      현재 재학생들도 많이 먹더라구요..^^
      아드님 진학문제가 잘 해결되길 빌며 항상 건강하십시요~

  6. BlogIcon 볼매남 2012.06.23 1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선배님.....34기 졸업생입니다.
    우연히 인터넷 서핑하다가 여기까지 오게되었네요
    간만에 보는 이티탕수욕...
    먹고싶네요 ㅎ

  7. 졸업생 2013.05.20 0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탕수육 사진좀 퍼갈깨요..ㅎㅎ 저도 졸업생.. 그리운 이티탕슉

  8. 27기 기계과 2013.05.25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티 탕수육 정말 그립습니다! 후배님 사진 잘 보고 갑니다 하하.
    점호 끝나고 소등까지 마친후 몰래 태권도 줄에 매 달아 4층까지 옮기던 그 스릴감!!!
    정말 그립습니다.

  9. 31기졸업생 2014.02.24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사에 3년아래 후배를 만나서 이것저것 대화하다 이티탕수육 얘기가나와..으..추억의 그맛..먹으러가야겠네요!

    • BlogIcon 권태성 2014.02.27 0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배님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31기시라니 1년 선배님이시네요~
      그때 당시에 있던 이티탕수육 가게 위치가 아니라서
      갔을때 다른분위기 일지 알았는데 내부 시설은 그대로 옮겨온것인지
      그때의 느낌이 전해지더군요. 저도 회사에 26기 선배님이 계신데 의외로 사회에서 많이 만나는것 같습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만사형통 하시길..!

  10. 까칠한삼순이 2014.05.16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대박이네요~

  11. 전기홍 2015.09.14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4기... 졸업생인데.... 이티탕수육은 못들어봤는데... 212호 그립다.... 아...금오가 그립다... 언제 한번 애들 대리고 다녀와야 할것 같습니다.

  12. BlogIcon Σίσυφος 2019.06.12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24기 졸업생인데 많이 변한 세월이 실감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