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부터 비가오는 와중에 부지런히 고속도로를 타고 의성으로 향했다.

드라이브 겸 달라스 버거를 찾기위해. 전국에 몇개 남지않은 옛 브랜드라 가야지 가야지 하다가 오늘 찾게되었다.

내리는 비와 신경쓰지 않고 재생해놓은 노래들이 너무 좋아서 기분 좋은 드라이브였다.

늘 그렇듯 고속도로 갈아탈 때 길을 잘못 들어서 뱅뱅 돌긴했으나 의성 시내가 한산해서 편하게 도착.

의성에 도착하니 12시쯤 되었길래 오픈 시간인 12시 30분까지 쉬다가 가게로 향했는데

'주일은 쉽니다'라는 팻말이 걸려있었다.

요즘 식욕이 없어 식사를 잘 안 했었는데 어제 경주에 갔다 대단한 걸 먹지도 않았는데 체한탓에

기운이 없는 와중에 춥고 배고프고.. 달라스 버거는 만나지는 못 한채 갔던 길을 되돌아왔다.

건물 사진이라도 찍어왔으니 그림 그릴 소재는 하나 건지긴했는데 너무 아쉬웠다.

다음에는 평일이나 토요일에 재도전..

 

 

'즐겨보자!! > 일상19'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라스 버거..  (0) 2019.12.01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