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전에 개발하다가 멈춘 프로젝트를 간만에 실행해서 한 단계 정도 작업을 더 해두었다.

주말에 잠깐씩만 했어도 지금쯤 완성했을 것 같은데. 마음 먹기가 참 어렵네.

몇 년 전에는 회사에서도 정말 빡빡한 일정 속에서도 내가 원하는 대로 척척 개발되고 완성되는 과정 자체가 참 즐거웠는데

지금은 집에서 개인 프로젝트 할 때가 가끔 그런 기분을 다시금 느끼게 해주는 것 같다.

그런데 그걸 1년에 몇 번 안 해보고 있으니 ㅠㅠ

이사가면 작업 공간을 따로 만들까하는데 그땐 기한을 두고 그간 만들고 싶었던 것들을 하나씩 다 만들어 보고싶다

 

 

 

'즐겨보자!! > 일상20'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 11. 28.  (0) 2020.11.28
2020. 11. 21.  (0) 2020.11.22
2020. 04. 04.  (0) 2020.04.04
휴가  (0) 2020.02.18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