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05. 14  오전 1시 24분
"꿈을 가지라고 말해주세요."

라고 써놓았던 메모를 발견했다.
그때 나는 방황하고 있었나보다.
저런 말을 듣고 싶었던것 같다.
절실했기에 스스로에게 속삭였던것 같다.

521일전 나는 꿈이 정말 필요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